• 홈 화살표
  • 연구소 소식
  •  화살표 언론기사

언론기사

종합적이고도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인도연구소

[일요서울 2020.08.05] 외교부, 남아시아 8개국과 보건‧빈곤퇴치 협력 방안 모색

본문

한-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SAARC) 파트너십 세미나. [사진=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제11차 한-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SAARC) 파트너십 세미나가 지난 3일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과 한국외대 인도연구소의 공동 주최로 8개국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SAARC) 회원국 대표들이 화상 참석한 가운데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남아시아지역 국가들과 우리나라의 파트너십 발전상을 조망하고 미래 협력 방향에 관한 논의를 증진하고자 지난 2010년부터 매년 SAARC 8개 회원국(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네팔, 부탄, 아프가니스탄, 몰디브) 정부 인사 및 전문가들을 초청해 ‘한-SAARC 파트너십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외국 인사들의 방한이 여의치 않은 점을 감안해 SAARC 회원국 본부 인사의 영상 발표와 우리 측 및 주한 SAARC 회원국 측 인사간 자유토론을 실시간 중계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세미나에는 SAARC 회원국 외교 및 보건부 고위 인사, 주한 SAARC 회원국 인사 및 한국외국어대학교 인도연구소를 비롯한 국내외 주요 싱크탱크와 학계 인사들이 참석해 한국과 남아시아지역 간 코로나19 보건‧방역 협력과 빈곤 퇴치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SAARC 측 인사들은 우리 의료진의 뛰어난 역량이 이끌어낸 방역 성과를 극찬하고 K-방역의 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적용 및 확대를 기대했으며, 코로나19가 야기한 불평등과 빈곤 문제에 대한 한-남아시아간 협력 방안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우리 측 인사들은 남아시아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한 세심한 보건‧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에 공감하며, 코로나19 시대의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회 안전망 제도(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지원 등)를 소개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가 가져올 사회‧경제적 불평등 문제에 대한 국내외적인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개최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보건 및 빈곤 문제가 대두되는 남아시아 지역과 우리 측의 감염병 대응 및 사회 안전망 확충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과 남아시아의 공영 방안을 제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자리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출처 : 일요서울(http://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0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