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화살표
  • 연구소 소식
  •  화살표 공지사항

공지사항

종합적이고도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인도연구소

[ 언론보도 ] 김찬완 인도연구소장, 모디 총리의 한국 방한 관련하여 서울신문과 인터뷰

본문


모디 총리의 한국 방한을 앞두고, 김찬완 인도연구소 소장님께서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 입니다. 




한국외국어대 김찬완 인도연구소장 “국내 기업 印 진출 선택과 집중할 때”

김찬완 한국외국어대 인도연구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찬완 한국외국어대 인도연구소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오는 5월 총선을 앞두고 유세 현장 대신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이번 방한은 인도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책임 있는 대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중요한 과정이니까요. 이 기회를 발판 삼아 국내 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을 강화해야 합니다.” 

국내 유명 인도 전문가인 김찬완 한국외국어대 인도연구소장은 21~22일 모디 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19일 이문동 연구실에서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역대 정부가 인도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정작 장기적인 전략이 부재했다”고 강조했다.

김 소장은 “이번 방한은 명목상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내외 방문에 대한 답방과 지난해 서울평화상 수상자로서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함이지만 장기적으로는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급변하는 시점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기여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는 중국에 버금가는 패권국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최근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김 소장은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으로 중국을 견제하려 하지만 인도도 중국에 대한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마냥 중국을 적대시할 수는 없다”면서 “공통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기 때문에 정치적으로는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이익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인도는 29개 주가 독립적 자치정부를 운영하고 주마다 법인세 등 인센티브가 제각기 다른 사회”라면서 “문자가 서로 다른 20여개 이상의 언어가 사용되는 다언어 사회라 인도 국민들은 어느 나라에서도 생존이 가능한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991년 개혁·개방 정책 이후 태어난 세대가 사회 각계각층에 진출한 지금의 인도는 10여년 전 인도와는 전혀 다른 사회”라면서 “막연하게 인도가 13억 시장이라고 주장할 게 아니라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220031030#csidx4884d9e669bb506b590cf276058f84f onebyone.gif?action_id=4884d9e669bb506b590cf276058f84f